Posted in 하고싶은 이야기.

며칠 전에 식당에서 먹은 하얀 칼국수.

 

 

식당에서 먹은 칼국수.

 

 

 

 

 

 

칼국수도 오랜 만에 먹어보니 맛있긴 하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Advertisements

글쓴이:

저는 맑은강물 입니다.